[마스터] 강동원 '수백억' 줘도 재미 없는 영화는 출연 안합니다. 영화

SSG이용 한달째, '쓱'은 나에게 마스터 영화 관람권을 주었고(물론 응모해서 당첨된거다) 이 영화의 예고편을 보았다
이병헌이라는 흥행 보증수표가 무색하게 예고편은 영화에 대한 흥미를 주지 못했다(심지어 김우빈이 나온다길래 노잼 친구2가 생각)
게다가 개봉 전 강동원의 "수백억줘도 재미 없는 영화는 출연 안합니다."라는 말은  '이건 뭔 근자감인가"라는 생각과 전형적인
연예가 중계에 나오는 영화 흥행 멘트로 생각되었다

금요일밤 어차피 공짜표니깐 보러가자는 마음으로 극장에 갔는데... 이런 ㅅㅂ 영화런닝타임이 2시간 30분;;;

결론은 대박이었다... 2시간 30분이 지나간줄도 모르게 잼있었고
 "역시 이병헌, 믿고 보는 강동원, 배우 김우빈"의 공식이 머리속에 자리 잡았다(그리고 대배우 오달수 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