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지로 끼워맞추는]이대호와 포켓몬GO의 연결고리 경제경영

2017년 1월 24일... 그렇다 그냥 화요일이다... 하지만 누가 물어본다면 야구와 게임산업의 큰 획을 그은 날이라고 말할 수 있는 날이기도 하다...(아님 말고)

2017년 1월 24일에는 출시가 안될거 같았던 포켓몬GO가 한국에 출시되었고, 한국 프로야구에 안돌아올줄 알았던 이대호가 롯데자이언츠로 돌아왔다.(월컴 투 코리아)

전혀 연관없을 것 같은 이 둘에게는 엄청난 연결고리가 있다. 바로 닌텐도다...
닌텐도는 포켓몬스터를 만들었고, 이대호가 몸담았던 새애틀 마리너스의 구단주이다(엄밀히 말하면 닌텐도 오브 아메리카)

닌텐도. 한글로 임천당. 말그대로 해석하면 "하늘에 맡기는 집"(음... 어색한 풀이다...) 더 세련되게 풀어보자면 "진인사대천명, 운을 하늘에 맡긴다."라는 의미을 가진다.

닌텐도는 원래 화투를 만드는 기업이었는데 시대의 변화에 따라 일본 최초로 트럼프를 만들었고, 트럼프에 디즈니 캐릭터를 넣어서 크게 성공했다.(아마 여기서 닌텐도는 캐릭터의 중요성을 깨달은듯하다.)
그리고 신성장 동력을 찾고자 이것저것 사업을 넓혔지만 다 망했고ㅜㅜ 장난감 몇개는 성공했다.(특히, 울트라머신이라고 야구공쏴주는 기계가 대표적이다)

역시 시대의 변화에 따라 가정용 게임산업에 진출했고 패미컴을 통해 큰 성공을 거둔다.(이 당시 일본 버블로 인해 부모님은 일때문에 바쁘시니 집에 혼자있는 애들을 위해 게임기를 사줬고 게임산업이 급성장했다는 썰이있다)
게임산업이 급성장하면서 너도나도 새로운 게임기와 게임을 출시하는데 닌텐도는 고성능의 게임기를 출시하기 보다 캐릭터에 더 큰 집중을 하기 시작한다.(그래서 나온게 동킹콩, 마리오, 포켓몬스터 등등)

기술의 발전과 가정용 게임기를 대체할 수 있는 기계들이 나오고 보급되자(컴퓨터, 스마트폰) 게임기 회사의 스펙싸움은 끝이 났고 캐릭터(컨텐츠)에 집중했던 닌텐도만이 건재하다.(아타리, 세가는 망했고 소니와 MS는 예전같지 않다)

결론은 컨텐츠다!

<사진은 2009년에 출시되어 한때 "명텐도"라 불리운 GP2X 위즈>

덧글

댓글 입력 영역